헤드라인▽
“서울시청이 룸 살롱이냐?” 시민들 공분
박 시장에 당한 피해자 측 기자회견 폭로, 시민들 경악
작성 : 2020년 07월 13일(월) 16:35 가+가-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사망한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 등을 당한 피해 호소인 측 관계자들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이 폭로한 내용은 충격, 경악 그 자체였다.

한국여성의전화·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들은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경찰에 촉구했다. 이들이 밝힌 내용은 “박 시장이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4년간 지속했고 피해자가 전출한 후에도 텔레그램 비밀대화 초대해 괴롭혀 온 것으로 들어났다”는 것이다. 이는 증거로 제출됐다.

또 이들은 “피고소인이 극단적 선택을 해 피해자는 2차피해 고통을 겪고 있다”, “박 시장이 피해자 무릎에 입술을 대고 내실로 불러 안아달라고 했다”고 충격적인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 수사상황 전달됐고” “피해자는 시청 내부에 도움 요청했으나 묵인됐다” “어떠한 형태라도 성폭력에 대해서 사과와 책임져야한다” “제대로 된 수사 통해 진실 밝혀져야 한다” “2차 가해행위에 대해 추가 고소장 제출 하겠다” 등이다.

이들이 밝힌 내용 중 중요하게 특이한 점은 “피해자는 시청 내부에 도움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다”,“부서 변동이 이뤄진 이후에도 개인적 연락이 왔다”, “고소 당일 피고소인에게 모종의 경로로 상황이 전달됐다”는 것이다.

이는 서울시청, 박 시장 주변의 성적 모럴헤져드가 매우 심각한 점을 의미하며 국가 시스템을 믿고 고소할 수 없을 만큼의 시스템 붕괴를 의미한다. 채팅방을 통한 성폭력도 있었다.

기자회견 발표에서 피해자 측 변호사는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으로 초대해서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를 전송했다”며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 왔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피해자는 본 사건이 정의롭게 해결되리라는 믿음으로 용기 내 고소를 했으나, 피고소인이 부재한 상황이 됐다"며 "그렇다고 해서 사건의 실체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경찰에서는 고소인 조사와 일부 참고인 조사를 통해 사건의 실체를 파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경찰은 현재까지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 "피해자가 성추행 피해를 입었던 직장인 서울시 역시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표는 "무엇보다 피해자가 성추행으로 인한 상처를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다음 주에 이 사건의 제대로 된 해결을 촉구하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추가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 여성 측의 요청에 따라 관할 경찰서를 통해 고소인 신변을 보호하고 있다.

한편 일부 서울시청 직원들은 박 시장의 장례지원 업무를 거부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한국여성기자협회는 “피해자 측을 적극 지원해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가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성명을 밝혔다.

기자회견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엄청난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수많은 여성들 뿐만 아니라 남성들도 “저런 자가 시장이었나? 위선자 중에 위선자다.” “도대체 저게 시청이냐? 룸 쌀롱 이냐?” “나라 꼴 참 한심하다.” “성추행 범에게 내가 낸 세금이 쓰이다니?”라며 공분하고 있다.
권병찬 기자 기사 더보기

kbc77@hanmail.net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